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선거 걱정에 잠 못자… 미래 위해 투표해달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3일 오전 부인 최양옥 씨와 함께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구 투표소를 찾아 한 표를 행사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투표를 마친 뒤 "오늘 비가 오기 때문에 걱정이 많다"며 "조금 불편하더라도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꼭 투표해달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선거가 걱정돼 잠을 제대로 못 잤다"며 "새누리당 지지층의 돌아선 마음을 어떻게 다시 돌아오게 만드느냐에 역점을 두고 제발 투표장에 나오시라고 전국적으로 호소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오늘 투표율에 따라 과반을 넘기느냐 넘지 못하느냐에 따라 운명이 결정된다. 투표 마감시간까지 독려를 계속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