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훈장님도, 수녀님도 투표장으로

13일 오전 부산 영도구 절용종합사회복지관에 마련된 동삼1동 제6투표소에서 지팡이를 짚은 어르신이 투표소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기표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br>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3일 '제20대 총선 선거'가 전국 1만3천837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고 있다. 총 300명(지역 253 / 비례 47)의 국회의원을 뽑기 위해 유권자들은 오전 일찍부터 투표소를 찾았다.

부산 지역에서는 쉐보레 자동차판매장과 화랑이 투표장소로 변해 눈길을 끌었다. 충남 논산에서는 훈장님 가족과 부산 영도구에서는 지팡이를 짚고 온 할아버지가 한 표를 행사했다.

전국 투표장을 찾은 유권자들의 다양한 사진을 모아봤다. 
 
글=김현동 기자 , 사진=송봉근·양광삼 기자, 프리랜서 김성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