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애틀 이대호, 3타수 1안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MLB 2호 안타를 때려냈다.

이대호는 13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에 8번 1루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대호의 타율은 0.111에서 0.167(12타수 2안타)로 올라갔다.

이대호는 텍사스 좌완 데릭 홀랜드가 선발 등판하면서 출전 기회를 잡았다. 3회 말 선두타자로 들어선 이대호는 1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를 때렸으나 유격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0-5로 뒤진 5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이번에도 1볼-2스트라이크까지 몰렸으나 좌익수와 유격수 사이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었다.

텍사스 유격수 엘비 스앤드루스가 몸을 던지며 글러브를 내밀었지만 땅에 떨어졌다. 이대호는 아오키 노리치카의 안타 때 2루까지 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초구를 노려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지만 좌익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시애틀은 0-8로 졌다.

LA 에인절스 최지만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에서 7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는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결장 했고, 팀은 5-4로 이겨 7연승을 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