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가맨' 더네임, 음란마귀 인증 "'야메떼' 좋아하는 듯"…유희열도 큰 관심 보여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슈가맨'에 가수 더네임이 출연해 '음란마귀'임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현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본부장을 맡고있는 더네임과 지현우 밴드로 알려진 더넛츠가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작사가 김이나는 "더네임 본부장은 앨범 기획, 작사·작곡, 재킷 촬영 등 다양한 일을 한다. 꼭 필요한 사람이라 항상 '네임이 불러. 네임이 어딨어' 라며 찾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더네임은 "김이나는 품격있는 가사를 쓴다"며 김이나를 칭찬했다. 그러나 잠시후 더네임은 "김이나가 붙이는 제목들을 보면 선정적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이나는 "어떤 것을 선정적이라고 말하는 지 모르겠다. '가슴이 뛴다' 같은 거 말씀하시는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더네임은 "'이러지마 제발' 이라는 제목이 야한 것 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러자 김이나 작사가는 무언가 알아챘다는 표정으로 "평소에 취미생활 하시는게 이런 곳에서 드러나는 거다. '야메떼' 이런거 좋아하시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에 듣고 있던 유희열은 "야메떼라구요?"라며 큰 관심을 보여 한번 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더네임은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라는 것도 좀 선정적인 것 같다. 너무 알고 싶은 제목이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본부장님이 이상하다. 전혀 그렇게 생각해본 적 없다"고 답해 촬영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