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릉홍감자 들어보셨나요

울릉홍감자 [사진 울릉군]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울릉도 특산물 홍감자가 육지로 진출한다.

경북 울릉군은 그동안 주민들이 주로 먹어 온 '울릉홍감자'를 지난 5일 경기도의 농업회사법인 빅팜 컴퍼니와 구매를 계약했다.

빅팜 컴퍼니는 올해 총 14t에 달하는 울릉홍감자를 생산 농가를 대표하는 한귀숙 슬로푸드 울릉지부장으로부터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구매한 울릉홍감자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에 납품될 계획이다.
 
울릉홍감자는 울릉도 개척 초창기부터 옥수수와 함께 주식으로 활용돼 왔다. 한때는 대부분의 농가가 생산했으나 상당수가 산채 농사로 돌아서면서 현재는 30농가 정도가 홍감자를 생산하고 있다. 겉 모습이 붉고 속은 노란 색이며 밤·고구마 맛이 나고 타박한 게 특징이다.

7월쯤 첫 수확된다. 국제슬로푸드협회는 2014년 울릉홍감자를 보존 가치가 높은 음식의 하나로 선정해 '맛의 방주'에 등재했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그동안은 섬 안에서 생산돼 소비됐으나 앞으로는 슬로푸드의 대표 식품으로 육지에 적극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054-790-6462.

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