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든 여성 발가락 만져도 성추행


잠든 여성의 발가락을 몰래 만진 행동이 성추행이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8부(이광만 부장판사)는 카페 테이블에 엎드려 잠든 여성의 다리를 촬영하면서 발가락을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김모(28)씨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2년6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8월 새벽 인천에 있는 커피전문점에서 한 여성이 깊이 잠든 모습을 발견했다. 이후 테이블 밑으로 들어가 몰래 발가락을 만진 혐의 등으로 붙잡혔다. 재판 과정에서 김씨는 카메라로 여성들의 모습을 촬영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그는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억울하다고 주장해왔다. 성적 수치심을 느낄만한 부위도 아닌 발가락을 만진데다 시간도 1~2초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1심은 김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항소심 재판부 역시 같은 판단을 내렸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