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한국 올 성장률 3.2% → 2.7%

기사 이미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2%에서 2.7%로 0.5%포인트 끌어내렸다. 정부(3.1%)와 한국은행(3.0%)의 전망치보다 낮은 2%대 성장을 예상했다. IMF는 12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공개했다.

“수출 줄고 고령화도 부담”

IMF의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 하향은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이뤄졌다. 보고서는 한국 경제와 관련해 “수출이 줄고, 고령화로 잠재성장률에도 부담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IMF, 한은보다 먼저 성장률 낮춘 건 ‘이례적’

올 1월 한 차례 낮췄던 주요 경제권의 성장 전망도 다시 하향 조정했다. 달러 강세에 미국(2.6%→2.4%)의 성장 속도가 다소 늦춰지고, 유로존(1.7%→1.5%)의 경기 부진이 이어질 것이란 내용이다. 특히 엔화 강세에 아베노믹스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는 일본(1.0%→0.5%)의 낙폭이 컸다. 이에 따라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3.4%에서 3.2%로 낮아졌다.

조민근 기자 jm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