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고에 놀란 일본, 외환시장 개입 저울질

일본의 ‘돈 풀기’에도 엔화 가치가 오르는 기현상이 빚어지면서 아베노믹스의 기반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다급해진 일본이 시장 개입을 저울질하고 나서면서 환율을 둘러싼 각국의 긴장도 높아지는 형국이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12일 “외환시장에서 투기적 움직임이 포착된다면 세계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기초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엔고(高) 저지를 위해 실력행사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내비친 셈이다.

아소 재무상 “투기 포착 땐 실력행사”
사카키바라 “연말 달러당 100엔 가능”

일본은 지난 1월 경기 진작을 위해 ‘마이너스 금리’라는 극약처방을 냈다. 하지만 지나치게 파격적인 조치였던 탓에 국제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는 ‘역풍’이 불었고, ‘안전자산’ 엔화 가치는 11%나 올랐다.

엔고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재무성 재무관 출신으로 ‘미스터 엔’으로 불리는 사카키바라 에이스케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 교수는 “수개월 내 엔화가 105엔까지 오르고 연말엔 100엔까지도 치솟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원화 값도 동반 강세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 가치는 전날보다 달러당 0.7원 오른 1145.8원에 거래를 마쳤다.

조민근·김현예 기자 jm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