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적 이란 또 만났지만 … 러시아 가는 길 나쁘진 않다

기사 이미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에 도전하는 축구 대표팀이 최종 관문에서 ‘악연의 팀’ 이란을 또 만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인 한국은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아시아축구연맹 주관으로 열린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추첨에서 이란(42위), 우즈베키스탄(66위), 중국(81위),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 등과 A조에 편성됐다. B조에는 호주(50위), 일본(57위), 사우디아라비아(60위), 아랍에미리트(68위), 이라크(105위), 태국(119위)이 포진했다.

오는 9월 1일부터 2017년 9월 5일까지 열리는 아시아 최종예선은 12개 국이 2개 조로 나뉘어 홈 앤드 어웨이 경기를 펼쳐 풀리그 순위를 가린다. 아시아에 주어진 월드컵 본선 티켓은 4.5장이다. 각 조 1·2위 팀은 본선에 직행하고, A·B조 3위간 맞대결 승자가 북중미 4위팀과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벌여 마지막 출전권을 얻는다.
 
기사 이미지

| 한국 비교적 무난한 조 편성
전적 열세 이란과 3회연속 악연
나머지 4팀엔 상대전적 모두 앞서


A조 편성이 한국으로선 나쁘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동거리가 멀고 시차도 큰 중동 5개국과 같은 조에 편성되는 최악의 결과를 피했다. 2번 포트 한국으로서는 3번 포트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닌 우즈베키스탄을, 4번 포트에서 아랍에미리트가 아닌 중국을 만나는 게 다행이다. 카타르·시리아와의 상대전적도 한국이 앞선다.    
 
다만 이란이 껄끄럽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 이어 3회 연속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이란과 대결하게 됐다. 이란과의 상대전적이 최근 3연패를 포함해 9승7무12패로 열세다. 최근 10년 간 성적(1승4무5패)은 더 나쁘다.

한국과 이란은 쌓인 감정도 많다. 지난해 이란 대표팀에서 은퇴한 36세 자바드 네쿠남(A매치 151경기 39골)은 한국을 만날 때마다 “지옥을 보여주겠다”며 도발했다. 과거 최강희(57) 전 대표팀 감독은 “네쿠남인지 다섯쿠남인지 모르겠다. 농구선수 아니냐”고 응수했다. 한국 간판 공격수 손흥민(24·토트넘)도 “네쿠남이 피눈물을 흘리게 해주겠다”고 거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이란에 2연패를 당했다. 포르투갈 출신인 카를루스 케이로스(63) 이란 감독은 최강희 감독에게 ‘주먹 감자’를 날리기도 했다.
 
▶관련 기사  축구광 시진핑의 꿈 “선수 5000만 키워 2050년 세계 최강”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 위치한 아자디 스타디움은 ‘원정 팀의 무덤’으로 불린다. 여성은 입장할 수 없는 이곳에서 10만명의 남성이 토해내는 함성은 전쟁터 같은 광기를 만든다. 해발 1273m 고지대에 위치해 선수들의 체력 소모도 크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한국은 42년 동안 2무4패만 기록했다. 2015년 11월 울리 슈틸리케(62) 대표팀 감독도 0-1 패배를 맛봤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이란은 사르다르 아즈문(21·루빈카잔) 등 젊은 공격수들로 세대교체에 성공했다. 신체조건도 유럽과 대등하다. 그러나 이기지 못할 상대는 아니다”고 말했다.

| 9월 1일부터 홈·원정으로 진행
슈틸리케 “처음 3경기가 중요
테헤란서 좋은 성적 낼 때 됐다”

 
기사 이미지
슈틸리케호는 초반 3연전을 모두 이기면 순항할 수 있다. 한국은 9월 1일 중국과 홈경기를 치르고, 9월 6일 시리아 원정을 다녀온 뒤 10월 6일 카타르 홈경기를 갖는다.

슈틸리케 감독은 “A조 전력이 평준화 돼있기 때문에 조금 더 힘들 수 있다. 월드컵 본선에 나가기 위해서는 1위나 2위를 차지해야 한다”며 “처음 3경기에서 승점을 쌓는 게 중요하다. 그리고 이젠 테헤란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돌아올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송지훈·박린·김지한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