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와 인터뷰 한 슈틸리케 감독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매우 낙관"


울리 슈틸리케(62) 축구대표팀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축구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FIFA는 1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슈틸리케 감독과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했다. 이 인터뷰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들이 이 정도로 해줄 것이라고 기대하진 않았다"면서 "2015년을 특히 잘 보냈다. 선수들은 자신감에 차있고 고개를 당당히 들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것이다. 최근 우리의 플레이를 보면 선수들에게 본선 진출을 요구할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우리가 러시아로 갈 것이라는 점에 매우 낙관적이다(I’m very optimistic that we’ll make it to Russia.)"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해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8전 전승으로 최종예선에 올랐다.

슈틸리케 감독은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릴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추첨을 앞두고 이와 같은 발언을 했다. 그는 "한국이 거둔 결과 뿐아니라 감독 생활과 관련된 모든 것에서 매우 행복하다. 선수들의 피드백도 긍정적이다"면서 대표팀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를 내놓았다.

그는 "선수들은 대표팀에 발탁되는 것을 놀라운 최고의 일로 여긴다. 그들은 대표팀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강하게 형성하기 때문"이라면서 "여지껏 거친 어떤 팀보다 큰 인상을 준다. 한국에는 수퍼스타가 없는 대신 모든 선수들이 발전 중이다. 대부분 선수들이 K리그에 뛰고 있고 해외 진출을 원한다. 그래서 대표팀이 그들의 발판이 되기도 한다"고 한국대표팀 선수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모국인) 독일에서 지도자 제안이 없었는가'라는 질문에 "70살이 되기 전까지는 벤치에 앉아 있고 싶다고 말했다. 2018년 이전에는 유럽에서 지도자일을 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면서 한국대표팀에 집중할 뜻도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