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대 한 체육동아리 선배가 후배들에게 '엎드려 뻗쳐' 시켜 논란


강원대학교 한 동아리 선배가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줘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강원대 커뮤니티 카페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7시10분쯤 강원대 모 탁구 동아리 소속 한 선배가 동아리 건물 밖에서 남학생에게는 ‘엎드려 뻗쳐’를 시키고, 여학생에게는 손을 들게 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이 선배는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주면서 욕설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카페에 글을 게재한 목격자는 “잘못한 것이 있다면 고쳐야 하는 이유를 말로 이해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내용이 커뮤니티 카페를 통해 알려지자 해당 동아리 측은 사과문을 올렸다. 동아리 회장은 “동아리를 이끌어 가는 회장으로 잘못된 점을 바로잡지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기합을 준 회원에 대해서는 동아리 연합회와 동아리 내부 회의 등을 거쳐 퇴부 조치하기로 했다. 기합을 받은 회원들에게는 동아리 차원의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원대 총동아리연합회장은 “중앙동아리 내 가혹행위 발생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동아리 회장은 이 같은 내용이 사실임을 시인했고, 가해자 학우에 대해 퇴부를 권고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해당 커뮤니티 카페에는 선배의 예비군 도시락을 여자 후배들에게 싸게 하는 학과가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한 학생은 “일부 학과에서 선배들의 도시락을 여학우들에게 준비시키고 있다”며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경우는 전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