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청년수당 7월부터 지급…월 50만원 씩 6개월 "사회에 활력 기대"

기사 이미지

서울시 청년수당[사진 연합뉴스tv 화면 캡쳐]

서울시가 7월부터 장기 미취업 상태거나 저소득층인 청년 3천명에게 사회참여활동비로 월 50만 원씩 6개월까지 현금으로 지급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활동지원사업 계획을 확정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대상은 서울에서 1년 이상 거주 중인 만 19세에서 29세까지의 미취업 청년 3천 명이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생활비를 벌어야 해 정부의 취업성공패키지와 같은 직업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어려운 장기 미취업, 저소득층 청년을 우선적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지급방식은 체크카드 방식으로 현금을 지급하기로 결정됐다. 당초 유흥비 등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클린카드로 지급하는 방안이 검토됐으나, 사용에 불편이 크다는 의견이 반영된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달 말부터 청년수당 정책과 관련해 대립하고 있는 보건복지부와 사전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전효관 서울시 혁신기획관은 "직업훈련 위주로 획일화된 정책과는 다른 청년활동지원사업이 사회안전망으로 작용하고, 청년들이 자기주도적 활동으로 우리 사회에 활력을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