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굣길 즐거워요"…안아주고 파이팅 외치는 충북여고





【청주=뉴시스】연종영 기자 = 청주 충북여고 재학생들은 등교 시각만 되면 설렌다.



선도부의 매서운 눈초리를 피하려 시선을 땅바닥에 내려놓을 이유도 없고, 복장위반을 지적받지나 않을까 마음 졸일 필요가 없어서다.



11일 오전 7시40분. 이 학교 현관 입구에 한 줄로 길게 늘어선 교사와 청소년단체에서 활동하는 재학생들은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허리굽히며 "사랑합니다. 어서오세요"라고 인사했다.



한 학생은 맨앞에 서 있는 김용범 교장에게 달려가더니 "선생님"이라고 외치며 품에 폭 안겼다. 김 교장의 목에는 손글씨로 '프리허그'라고 쓴 팻말이 걸려 있었다.



입구 반대쪽에선 이 학교 기타 동아리(옹아리) 회원들이 통기타를 연주하고, 몇몇 학생들은 '사랑해! 파이팅'이라고 쓴 손팻말을 들고 등교하는 급우들을 반겼다.



같은 시각 보직 교사와 고참 교사들은 교실을 돌며 생활지도에 여념 없었다.



매일 아침 7시 20분부터 1시간 가량 이어지는 풍경이다. 김 교장은 지난해 9월 이 학교에 부임하면서 '맞이하는 등교지도'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선도부원들은 복장위반자를 적발하고, 교사는 지도봉을 들고 이런저런 잔소리를 늘어놓는 광경은 이때부터 사라졌다. 대신에 왁자지껄한 웃음, 그리고 활기차게 주고받는 건강한 인사말이 넘쳐났다.



처음엔 어색했지만 서서히 좋은 반응이 나타났다. 어느덧 매주 월요일 문화예술분야 동아리 회원들이 스스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시작했고, RCY·사이버외교단·걸스카우트 등 청소년단체에서 활동하는 재학생들도 캠페인에 동참했다.



1학년 김모양은 "다른 학교에선 선도부 언니들 눈초리 피하느라 등교시간이 두렵다고들 하는데, 우리 학교에선 그런 광경을 볼 수 없다"며 "등교할 때부터 기분 좋으니 하루가 편안하고 즐겁다"고 말했다.



김 교장은 "따뜻한 인사말로 등교하는 학생들을 반겨줌으로써 '시작부터 웃음이 넘쳐나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했다"며 "이제는 충북여고만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고 했다.



jy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