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수사' 김명민, 과거 "오달수, 여자 같다…마음 뺏겨" 웃음바다

기사 이미지

[사진 `조선명탐정:사라진 놉의 딸` 스틸컷]

영화 '특별수사'에 출연하는 배우 김명민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끈다.

김명민은 과거 영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배우 오달수와의 친분을 드러냈다.

당시 그는 "오달수 형이 여자 같다. 아무에게나 마음을 열지 않는데 1탄 때 내가 그 마음을 뺏겼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그는 "오달수 형은 한 번 마음을 주면 다 준다. 자기 방으로 불러서 다소곳하게 막걸리를 따라 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