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데' 임수정 "조정석·이진욱에 사랑받는 역할, 촬영 내내 행복했다"

기사 이미지

임수정이 조정석, 이진욱과 함께 촬영해 행복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훅! 들어온 초대석'에는 임수정이 출연했다.

'시간이탈자'에서 1983년의 윤정과 2015년의 소은으로 1인 2역 연기를 소화해낸 임수정은 "두 남자(조정석, 이진욱) 사이에서 사랑 받은 기분이 어땠냐"는 DJ 박경림의 질문에 "정말 행복했던 촬영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1983년의 조정석 씨와 2015년의 이진욱 씨에게 사랑을 받는다. 진짜 제가 정말 행복했던 시간이다. 그리고 두 분이 캐릭터에 몰입하셔서, 저를 굉장히 보호해줘야 하는 그런 대상으로 대해주셨다. 영화를 찍는 내내 행복했다"고 말했다.

임수정 출연 영화 '시간이탈자'는 다음달 13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