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일 서울서 한·미·일 외교차관 '북핵 협의'

오는 19일 서울에서 한·미·일 외교차관이 모여 북핵 문제를 협의한다.

외교부 북미국과 동북아국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협의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3국 외교차관협의회는 이번이 세번째로, 직전엔 북한의 4차 핵실험(1월6일) 이후인 1월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첫 협의회는 지난해 4월 미 워싱턴에서 있었다.

이번엔 불과 세 달만에 협의회를 갖는 것은 5월 초 북한의 7차 노동당대회 등을 앞두고 북핵 및 북한 문제에 있어 3국 간 정보 공유와 공조 방안 마련 등의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2270호의 빈틈 없는 이행 방안, 3국이 각기 취하고 있는 독자 제재가 서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도 논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31일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우리의 (안보)팀에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3국이 함께 취할 수 있는 추가적 조치가 어떤 것이 있을 지 몇 주, 몇 달 안에 구체화하는 작업을 하라고 지시했다”며 노동당대회를 전후로 우려되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강력한 경고를 보낸 바 있다.

외교부도 “3국 정상회의에서 강조된 북한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 강화 및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한·미 및 한·일 협의 등 별도 양자회담 개최도 추진중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