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음악대장' 추정 하현우, 과거 "인지도 낮아…인기상 받은 장기하 부러웠다"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복면가왕'의 '우리동네 음악대장' 후보로 지목되고 있는 하현우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끈다.

하현우는 과거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했다. 당시 하현우는 "예전에 한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적이 있다. 그때 장기하와 얼굴들이 인기상을 받았는데 인기상을 받은 그들이 부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하현우는 "우리가 장기하와 얼굴들보다 인지도가 낮았다. 차라리 인기상이 나았을지도 모르겠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하현우는 "상금으로 500만 원을 받았는데 김밥 사 먹고 차비로 썼다. 남은 돈은 음반 제작하는 데 썼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0일 방송된 MBC‘일밤-복면가왕’에서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서태지의 ‘하여가’를 선곡해 한동근을 누르고 6연승을 달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