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부산·경남 디비졌다…정권교체 해 다시는 안 뺏기겠다"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부산과 경남이 디비지고(뒤집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11일 경남 양산시 남부시장 앞에서 이 지역에 출마한 더민주 서형수·송인배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를 하면서 “경남에서 김해 2석이 (더민주 당선이) 확실하고, 양산의 확실한 경남권 바람이 창원성산과 거제까지 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일정에 없다가 갑자기 양산을 방문해 ‘양산이 디비진다고 해서 왔다’고 말했는데 언론은 ‘엄살부린다’고 얼버무렸다”며 “이 바쁜 시기에 김 대표가 엄살부리러 왔겠느냐”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양산 지역의 여권 정치인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양산은 20년 넘게 시장도 국회의원도 모두 새누리당이었다”며 “그러나 역대 시장은 줄줄이 구속되고 지금 시장도 수사받고 있다. 박희태 전 국회의원은 캐디 성희롱으로 유죄판결을 받았고, 윤영석 현 의원은 지난 4년간 수사 재판받은 거 말고 한 것이 있냐. 현직 의원들은 윤영석 의원이 누군지도 존재감이 없다”고 비판했다.

부산 해운대갑 유영민 후보의 지원 유세에선 “부산에서 (판세가) 디비지는 곳 가운데 해운대도 해당된다”며 “이미 오차 범위 내로 따라붙었고 1,2%만 더 힘을 모아주고 좀 더 투표를 해주면 유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새누리당 사람들이 오랫동안 1당 정치로 독점하는 동안 부산이 갈수록 퇴보해서 400만이던 인구가 350만으로 쪼그라들고 경제력은 이미 인천에 추월당했다”며 “부산과 경남이 디비진다고 하는데, 디비지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부산에서 더민주 후보 5~6명을 당선시켜주면 그 힘으로 부산과 경남의 정치를 바꾸고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 그리고 다시는 정권을 뺏기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경남 양산을 시작으로 부산 각지역과 경남 거제를 방문해 지지를 호소한 뒤 오후 전남 광양과 여수를 시작으로 12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전남과 광주의 주요 격전지에 대한 지원 유세를 벌일 계획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