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바이에 또 세계 최고 빌딩 들어선다…2020년 완공 예정

기사 이미지

새 두바이 타워 조감도

부르즈 할리파를 능가하는 빌딩을 세우겠다.”

중동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에마르’의 무함마드 알라바르 회장이 10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두바이 타워 건설 계획을 밝혔다.

알라바르 회장은 “새로 지을 두바이 타워의 높이는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부르즈 할리파보다 높게 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르즈 할리파의 높이는 828m.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다. 부르즈 할리파도 에마르가 건설했다.
기사 이미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


 알라바르 회장은 새 두바이 타워 건설과 관련해 “올 6∼7월 착공해 두바이 엑스포가 열리는 2020년 10월 이전에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비는 10억 달러(1조1535억원)가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설계는 스페인의 산타이고 칼라트라바가 맡는다.

이 빌딩은 두바이 정부가 조성 중인 주상복합 지구 ‘두바이 크릭 하버’에 들어설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킹덤홀딩스가 짓고 있는 `킹덤타워`조감도

이 빌딩이 완공되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 BBC방송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억만장자 왕자로 잘 알려진 알왈리드 빈탈랄 킹덤홀딩스 회장이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사우디 항구도시 제다에 높이 1㎞에 달하는 빌딩을 짓고 있다”고 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