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동민, '코빅' 떠난다

기사 이미지

개그맨 장동민. [중앙포토]


'한 부모 자녀 조롱'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장동민이 tvN '코미디빅리그'를 떠난다.

장동민은 10일 자신의 SNS에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입으시고 마음 상하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일에 대해 책임을 지는 뜻으로 너무나도 사랑하고 아끼는 무대인 코미디빅리그를 하차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장동민은 tvN '코미디 빅리그'의 코너 '충청도의 힘'에서 한 부모 자녀를 조롱하는 개그로 구설에 올랐다.

그는 이어 "이로 인해 많은 분들의 상처를 모두 씻을 수는 없겠지만 뉘우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전해지길 바란다"며 "선배 개그맨으로서, 그리고 무대를 꾸민 주인공으로서 제가 한 번 더 생각하고 사려깊게 판단하지 못한 것과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3일 방송된 '충청도의 힘'에서 '애늙은이 7세 어린이' 캐릭터로 출연, 새 장난감을 자랑하는 친구에게 "쟤네 아버지가 양육비 보냈나 보다", "선물을 양쪽으로 받으니 재테크다"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한부모가정 권익단체인 '차별없는가정을위한시민연합'은 장동민 등 개그맨 3명과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 방송사 대표를 모욕죄 혐의로 고소했다. 이 코너는 이미 폐지됐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