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9번째 출전 등록 대니 윌렛, 행운의 그린재킷

대니 윌렛(잉글랜드)이 80회 마스터스에서 행운의 그린재킷을 입었다.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의 오거스타내셔널 골프장에서 끝난 최종 라운드. 윌렛은 한때 5타 차 선두를 달렸던 조던 스피스(미국)가 12번 홀(파3)에서 쿼드로플보기를 하면서 행운의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윌렛은 보기 없이 5언더파 67타를 기록, 최종합계 5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스피스는 2언더파 공동 2위였다.

윌렛은 출전 자체가 행운이었다. 첫 아이의 출산이 마스터스 기간에 겹치면서 출전 자체가 힘들었다. 그러나 마스터스 한 주 전 아이가 태어났고, 올해 마스터스의 마지막 출전 선수(89번)로 등록했다.

3라운드까지 이븐파를 기록한 윌렛은 마지막 날 악명높은 오거스타내셔널에서 자신의 플레이를 했다. 6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한 뒤 파5 홀인 8번 홀과 13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그래도 우승은 힘들어보였다. 5번 홀 보기 뒤 6번 홀부터 9번 홀까지 4홀 연속 버디로 달아난 스피스와 5타까지 벌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10번 홀부터 반전 드라마가 시작됐다. 스피스가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넣으면서 보기를 한 사이 윌렛은 14번 홀(파4) 1m 버디로 2타 차까지 추격했다.

아멘 코너에 들어선 스피스는 11번 홀(파4)에서 보기를 한 뒤, 12번 홀(파3)에서 완전히 무너졌다.

티샷을 해저드로 빠뜨린 스피스는 드롭을 하고 친 세 번째 샷을 또 물에 빠뜨렸다. 다섯 번째 샷은 그린 뒤 벙커에 빠졌고 6온, 1퍼트로 쿼드로플보기를 적어내면서 순식간에 1언더파로 추락했다.

마스터스 출전이 두 번째인 윌렛은 침착했다. 15번 홀을 마친 뒤 스코어 보드를 보고도 흔들리지 않았다. 윌렛은 16번 홀(파3)에서 2m 버디를 추가하면서 5언더파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스피스는 13번 홀과 15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2타 차 추격전을 펼쳤으나 16번 홀의 2.4m 버디를 놓치면서 마스터스 2연패가 물거품됐다. 스피스는 17번 홀(파4)에서도 보기를 범해 최종 합계 2언더파로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함께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윌렛은 유러피언투어 최강자다. 지난 해 유러피언투어 상금랭킹 2위에 올랐고 통산 4승을 거뒀다. 지난 해 마스터스에 첫 출전해 1오버파 공동 38위를 했던 그는 두 번째 출전 만에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를 세 차례 제패한 닉 팔도에 이어 두 번째 잉글랜드 출신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폴 케이시(잉글랜드), 더스틴 존슨, J.B. 홈스(이상 미국)가 1언더파 공동 4위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오버파 공동 10위로 커리어 그랜드슬램 도전을 내년으로 미뤘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도 1오버파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