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의 김현수, 첫 선발 출전에서 멀티히트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 [중앙포토]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안타를 쳐서 마음이 놓였다."

마음고생을 했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MLB) 첫 선발 출전에서 멀티히트와 함께 득점까지 올렸다.

김현수는 1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경기에서 9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시범경기 부진으로 마이너리그행을 권유받았던 김현수는 전날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 가운데 개막 5번째 경기 만에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결코 놓칠 수 없는 기회였던 김현수 행운의 안타가 이어졌다. 팀이 조나단 스쿱의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2회 말 1사 2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제이크 오도리지의 초구를 파울로 걷어낸 뒤 2구째 스트라이크를 지켜봤다. 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린 김현수는 3구째 143㎞짜리 투심 패스트볼에 방망이를 휘둘렀다. 빗맞은 타구는 투수와 3루수 사이로 향했다. 오도리지가 쫓아갔지만 공을 잡지 못했고, 김현수는 1루를 밟았다. 내야안타였다. 김현수는 매니 마차도의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득점에도 성공했다.

팀이 4-1로 앞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오드리지를 상대로 2구째 느린 변화구를 잡아 당겼으나 2루수 수비 시프트에 걸리며 아웃되고 말았다. 7회 말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바뀐 투수 에라스모 라미레즈를 상대로 2볼 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146㎞ 포심패스트볼을 공략, 내야 깊숙한 타구를 만들어냈다. 1루에 나간 김현수는 대주자 레이몰드와 교체되면서 이날 경기를 마쳤다. 볼티모어는 템파베이에 5-3으로 이기고 5연승을 달렸다.

김현수는 경기 후 볼티모어 지역매체 볼티모어선과의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안타를 쳐서 마음이 놓였다. 아직도 발전해야할 부분이 많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는 지난 5일 개막전 행사에서 홈팬들에게 야유를 받았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관중들이 타석에 들어서는 김현수에게 박수를 보냈다. 김현수는 "(야유받던) 당시가 생각이 났다. 경기에 출전하면서 더 이상 야유를 받지 않겠다고 스스로 다짐했는데 관중들이 박수를 쳐줘서 부담을 덜었다"고 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그동안의 일을 떠나 같은 팀의 일원으로서 김현수가 성공하고 팀 승리에 기여하는 것을 보고 싶었다"며 "처음 뛰어보는 외야에서 어려운 부분도 있었겠지만 김현수의 오늘 모습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만족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