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8일 사전투표하려다 선거개입 논란 부를까봐 취소”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이 지난 8, 9일 실시된 20대 총선 사전투표에 참여해 한 표를 행사하려 했다고 복수의 여권 관계자가 10일 전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8일 충북·전북 창조경제센터를 방문하고 난 후 서울로 돌아와 투표 독려의 의미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누구든지 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니 대통령의 참여도 검토해 본 것”이라며 “하지만 경제행보였던 충북·전북 창조경제센터 방문이 사전투표에 묻힐 수 있어 투표를 하지 않는 방향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사전투표 12.2% … 전남 18.9% 1위

다른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사전투표가 선거를 며칠 앞두고 선거 개입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도 투표를 취소한 큰 이유였다”며 “사전투표를 했다면 보수 지지층의 투표율에 영향을 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사전투표는 하지 않는 쪽으로 정리됐지만 선거와 관련한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대해선 관심이 쏠린다. 박 대통령은 선거 전날인 12일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정국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왔다. “국민을 위해서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지난해 11월 10일), “계속 국민이 국회로부터 외면당한다면 지금처럼 국민이 직접 나설 수밖에 없을 것”(지난 1월 19일), “국민께서는 여야가 국민 앞에 서약까지 해놓은 입법을 하루아침에 깨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참으로 기가 막힐 것”(2월 2일) 등이 국무회의에서 한 발언들이다.
 
기사 이미지

청와대는 새누리당의 지지기반인 대구·부산 등 영남 지역이 사전투표에서 상대적으로 저조한 투표율을 기록해 긴장하는 분위기다. 새누리당 공천 갈등에 대한 실망으로 보수층이 투표장으로 가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경합지 사전투표율 높아=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3 총선 사전투표율이 12.2%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총 선거인 4210만398명 중 513만1721명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다. 2014년 6·4 지방선거 사전투표율(11.5%)보다 0.7%포인트 높은 역대 최고 수치다. 사전투표제는 2013년 4·23 재·보궐 선거에서 처음 도입됐으며 전국 단위 선거엔 지난 지방선거에 이어 두 번째 실시됐다. 총선에 사전투표가 도입된 건 처음이다.

선관위는 사전투표의 영향으로 전체 투표율도 다소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 당일까지 포함해 57~59%의 총선 투표율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2012년 19대 총선 투표율은 54.2%였다.

사전투표율은 경합지일수록 높았다.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가 맞붙은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의 사전투표율은 14.2%로, 전국 평균(12.2%)과 서울 평균(11.6%)을 웃돌았다. 대구(10.1%)도 격전지인 수성구만 놓고 보면 14.6%로 2년 전 6·4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보다 5.2%포인트 높았다. 수성갑(16.3%)은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와 더민주 김부겸 후보, 수성을(12.5%)은 새누리당 이인선 후보와 새누리당을 탈당한 무소속 주호영 후보의 대결 지역이다.

광역시·도별로는 전남이 18.9%로 가장 높았다. 전북 17.3%, 세종 16.9%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산은 9.8%로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서울 외의 수도권 투표율은 인천 10.8%, 경기 11.2%였다.

신용호·현일훈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