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찰 조사 받아

건물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우현(68) MPK그룹 회장이 9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정 회장은 기자들에게 “뼛속 깊이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