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수익률 1·2위 라자드·메리츠 주춤

1분기 펀드평가에서 주목할 만한 대목은 운용사 판도의 변화다. 지난해 국내 펀드시장은 메리츠자산운용을 비롯한 신흥 중소형업체들이 주도했다. 특히 메리츠운용은 지난해 1조8000억원대의 시중 자금을 빨아들인 데 이어 연간 수익률도 전체 2위인 21%에 달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다.

작년 잘 나가던 신흥 중소운용사들
대형주 주도에 1분기 성적 부진

하지만 올 들어 사정이 완전히 뒤바뀌었다. 1분기 메리츠운용은 -9.07%의 수익률로 조사 대상 운용사 중 최하위였다. 지난해 연간 수익률 1위 운용사였던 라자드코리아자산운용(-3.34%)과 ‘톱5’에 이름을 올렸던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5.13%),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5.02%)도 올 들어서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기사 이미지

익명을 요구한 운용업계 관계자는 “투자 시장의 초점이 중소형주에서 대형주로 옮겨갔고, 철강·정유 등 오랫동안 부진했던 업종이 살아나는 등 변화가 있었는데 이들 업체가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펀드를 단기 성과로만 평가할 수는 없기 때문에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을 대체한 1분기 수익률 우수 운용사는 흥국자산운용(4.54%)·베어링자산운용(3.63%)·NH-CA자산운용(3.1%)·신영자산운용(2.75%)·유리자산운용(2.31%) 등이었다.

지난해 펀드 시장의 특징인 ▶상장지수펀드(ETF)의 강세▶배당주 펀드의 선전▶채권형 펀드의 인기는 올 1분기에도 이어졌다. ETF는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상위 1~9위를 독차지했다. 그 중에서도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200 에너지·화학, 중공업, 건설 ETF가 11~13%의 수익률로 나란히 1~3위에 올랐다.

배당주 펀드 수익률은 1분기 1.74%로, 국내 주식형 중 K200인덱스형 다음으로 높았다. 국내 주식형 펀드가 총 4717억원의 순유출을 기록했는데도 배당주 펀드에는 957억원이 순유입됐다. 0.9%의 수익률을 기록한 국내 채권형 펀드에는 1분기에만 1조3725억 원이 순유입됐다. 배당주와 채권형 펀드에는 지난해부터 안정적이면서도 은행금리+α의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상품을 찾는 ‘안정희구형’ 투자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해외비과세 펀드 출시 등의 영향으로 해외 주식형펀드에는 4008억원이 순유입됐다. 하지만 2602억원이 순유입된 중국 펀드는 수익률이 -11.54%로 국가별 기준으로 최하위였다. 일본펀드도 -10.95%로 부진했고 전문가의 추천이 많았던 북미(-1.64%),유럽(-5.75%) 펀드도 아쉬움을 남겼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