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북부 최대 양주신도시] 도시 기반시설 대부분 완료… ‘원스톱 라이프’ 걱정 없다

기사 이미지
경기도 양주신도시는 수도권 2기 신도시로, 2004년 12월 지구 지정된 옥정지구와 2006년 5월 확대 지정된 회천지구로 나뉜다. 옥정지구에선 공동주택 토지 매각과 아파트 입주가 진행되고 있고, 인근 회천지구에서는 2014년 이후 부지 조성공사가 진행 중이다.

연말 준공 예정 옥정지구
지구 내 열병합발전소
전기·가스 싸게 공급

지난해 말부터 집들이

옥정지구는 2014년 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은 아파트 2개 블록, 2000여 가구가 입주하며 집들이를 시작했다. 현재 9블록(대우건설 푸르지오)과 11-2블록(대림산업 e편한세상) 등 5개 블록에서 아파트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입주가 진행된다. 현재 잔여 공동주택용지 매각이 진행 중이며, 18블록(대림산업 e편한세상)과 LH 아파트의 신규 분양이 예정돼 있다.

판교·위례·동탄 등 다른 2기 신도시는 수도권 남부에 몰려 있는 데 반해 양주는 수도권 북부에 자리잡고 있어 그 동안 많은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하지만 2008년 7월 택지 조성공사에 착공한 뒤 기반시설 공사가 꾸준히 진행되면서 상황은 조금씩 달라졌다. 현재 남북·동서축의 격자형 도로과 옥정지구 내부의 환상(Ring)형 도로 등 주요 도로망은 포장공사까지 끝났다. 언제든 개통할 수 있는 상태인 셈이다.

공원시설과 체육시설, 학교도 들어섰다. 근린공원·하천공원 등의 조경공사와 전기공사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기반시설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상가 조성 준비도 활발하다. 현재까지 중심상업 용지는 25개 필지 중 21개 필지가 매각됐다. 아직 4개 필지가 남아 있지만 이달 분양 예정이라 곧 모든 중심상업용지가 매각될 것으로 LH 측은 보고 있다. 2014년 12월 분양된 점포 겸용 단독주택용지 83필지는 무려 4000여 명이 몰려 평균 5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 분양된 점포 겸용 단독주택용지 28필지에도 1만4000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평균 507대 1에 달했다.

이런 이유로 대다수의 신도시에서 입주민들이 입주 후 기반시설 부족에 따른 불편을 겪는 것과 달리, 양주신도시에선 이 같은 신도시의 고질적인 문제가 없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본다.

도시 자족·성장 기능 극대화

또 눈길을 끄는 것은 뛰어난 자연환경을 벗삼아 도시 자족기능을 극대화시킨다는 점이다. 옥정지구 토지이용계획에 따르면 이곳에 10만여 명이 생활하게 될 40여 개의 대형 공동주택 단지와 지구 내 생활권별로 적절히 배치된 단독주택단지가 각각 들어선다. 지구 중심부에는 상업·업무·교육시설이 충분히 배치돼 생활이 편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구 동쪽의 천보산맥이 옥정지구를 반원형 모양으로 감싸고 있어 주거환경도 쾌적할 전망이다.

여기에다 대형 의료시설, 백화점이 들어설 수 있는 중심 복합용지, 외곽 벤처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지원시설용지, 저렴한 전기와 가스 공급이 가능한 지구 내 열병합발전시설 등을 갖춘다.

LH 관계자는 “열병합발전소를 통한 지역난방은 옥정지구 내 모든 건축물에 전기는 물론 열을 공급하고, 지역난방 공급으로 관리비가 절감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양주신도시는 스스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자족적 기능을 고루 갖춘 도시”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hwang.eui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