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북부 최대 양주신도시] 서울·종로·강남까지 한달음…사통팔달 도로·전철 ‘녹색 도시’

기사 이미지

잠실과 양주신도시를 30분대에 연계할 구리~포천고속도로가 내년 상반기 개통될 예정이다. 

부동산 시장에서 통하는 격언이 있다. ‘돈은 길을 따라 흐른다.’ 교통이 부동산에 가장 큰 호재로 꼽히는 이유다. 전철이나 도로가 새로 뚫리면 신설 역이나 나들목(인터체인지)을 중심으로 기반시설이 갖춰지고 새로운 상권이 형성된다. 사람이 몰리고 인근 부동산 몸값은 오른다. 이 때문에 새 교통망 주변 부동산값은 대개 개통 전 5~10%, 개통 후 10~20% 정도 올랐다.

수도권 북부 교통요지
내년 구리~포천 고속도로
2023년 지하철 7호선 개통
서울 어느 곳이나 50분 이내

요즘도 마찬가지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택시장이 실수요 중심으로 개편됐지만 이들도 ‘얼마나 살기 편해질까’에 대한 기대감에 교통 호재를 중심으로 움직인다.

물론 도로나 전철이 새로 뚫린다고 인근 부동산 몸값이 무조건 오르지는 않는다. 일반적으로 개발 계획 발표·착공·개통 시점에 수혜 지역 부동산값이 들썩인다. 개발 계획 발표 후 개통까지 5~10년 정도 걸리기 때문에 단기간 시세차익을 노리고 투자에 나서는 것은 삼가야 한다. 새 길이 지나는 지역이 모두 개통 수혜를 입는 것도 아니다. 전철은 신설 역, 도로는 나들목 인근 지역이 유리하다. 개통 직전이라면 이미 개통 효과가 가격에 반영되어 있게 마련이다. 그 때문에 아파트라면 기존 아파트보다 신규 분양 물량이 유리할 수 있다.

교통여건이 열악한 지역일수록 개통 효과가 크다. 이미 교통망이 잘 갖춰진 지역은 생활이 크게 편리해지지 않기 때문이다. 예컨대 2009년 서울지하철 9호선, 경의선 복선전철, 서울 용인 고속도로가 뚫렸지만 한 해 집값이 10% 이상 오른 지역은 9호선이 지나는 서울 강서구뿐이었다. 강서구는 서울에서도 대중교통이 열악한 편이라 개통 효과가 컸다.

서울 북부 유일한 신도시
 
기사 이미지

잠실과 양주신도시를 30분대에 연계할 구리~포천고속도로가 내년 상반기 개통될 예정이다. 

그간 새 교통망은 주로 수도권 남부권에 집중됐다. 상대적으로 교통 호재가 많지 않았던 수도권 북부권에선 양주신도시가 눈에 띈다. 경기도 양주시 옥정지구(706만㎡)와 회천지구(412만㎡)로 이뤄진 양주신도시는 서울 북부의 유일한 신도시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신도시의 1.2배 규모다.

양주신도시에서 서울과 수도권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교통망은 2014년부터 속속 들어서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는 “현재 대부분 주요 지역까지 50분 안에 이동할 수 있어 수도권 북부 생활권의 새로운 교통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2014년 3번 국도를 대체하는 우회도로가 개통됐다. 이전에는 시내를 통과해야 했지만 기존 시가지를 거치지 않고 제1외곽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를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덕분에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20분 이상 줄었고 서울 강남까지 50분 정도면 이동할 수 있다. 현재 공사 중인 동부간선도로 확장사업이 2018년 마무리되면 이동시간은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지하철 2개 노선 경유
기사 이미지
내년 상반기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뚫릴 예정이다. 서울 강동구 암사동으로 이어지는 이 도로가 신설되면 교통 체증이 완화돼 강남권까지 40분 정도면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2018년 제2외곽순환고속도로가 연결되면 수도권 남북 방향뿐 아니라 동서 방향으로 연결돼 사통팔달 교통망이 갖춰진다.

대중교통 여건도 좋아진다. 현재는 양주신도시를 남북으로 지나는 지하철 1호선뿐이지만 2월 지하철 7호선 연장선 사업이 최종 확정됐다.

2023년 개통 예정인 7호선 연장선은 경기도 의정부시 장암역에서 옥정역까지 연결하며 15.4㎞ 구간에 3개 역사가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시행자인 경기도는 내년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 사업 진행 속도가 빠를 것으로 기대된다.

LH 관계자는 “양주신도시는 1호선은 종로로, 7호선은 강남으로 이어져 서울 주요 지역으로 바로 연결되는 2개의 대중교통망을 확보한다”며 “여기에 서울까지 직접 연결된 고속도로 개통으로 서울·수도권 주요지역 접근성이 좋아져 이 일대 부동산 시장에 괄목할 만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H가 3월 개최한 ‘2016년 LH 투자설명회’엔 7호선 연장선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들뜬 투자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들은 향후 양주신도시 옥정지구 아파트나 토지 공급 일정에 대한 관심이 컸다.

최현주 기자 choi.hyun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