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국민의당 찍으면 새누리 어부지리" vs 安 "19대 땐 새누리 과반"


| 문재인 전 대표 1박2일 호남 일정 마무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9일 1박2일간의 호남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전 대표는 방문 둘째날인 9일에는 '호남의 전략적 투표'를 강조했다. 전날 광주의 민주화의 상징인 충장로에서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대선에 불출마한다”고 선언한 이후에 내놓은 공격적 메시지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무등산에서 시민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호남 밖에서는 안철수 대표 한 명 말고는 당선될 사람이 하나도 없다”며 “호남이 바라는 것이 호남 내에서 지지받는 게 아니라 호남이 밀어주면 그 힘을 바탕으로 호남 바깥에 나가서 이겨라, 그래서 정권을 바꾸라는 것이다.

그런데 호남 바깥에 한 명도 없는 당이 어떻게 정권교체의 역할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더민주가 많이 부족했고 실망시킨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새누리당과 맞서 정권을 교체할 세력은 더민주밖에 더 있나. 그런 부분을 전략적으로 택해달라”고 호소했다.
 
기사 이미지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전북 전주 전북대 입구에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지지연설을 마친 뒤 후보들과 큰절을 올렸다. 강태화 기자

광주에서의 열렬한 지지를 확인한 문 전 대표는 전북 일정부터는 유세차에 오지 않으려던 계획도 변경해 마이크를 잡았다. 전북은 광주에 비해 문 전 대표의 지원유세 요청이 많았던 곳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 정읍-고창에 출마한 하정열 후보의 유세장에서 유세차에 올라 “어제 광주를 갔지만 아직 제가 호남과 전북에서는 단상 위에 올라서 후보들을 지원하는 유세를 지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생각해서 단상에 오르진 않았다”며 “올라온 김에 말씀 드리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도 전략적 투표를 강조했다. 그는 “호남 안에서 전북 안에서 ‘더민주가 낫냐, 국민의당이 낫냐’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의당은) 교섭단체가 될까말까 하는 군소정당으로는 정권교체를 해낼 수 없다. 3당 구도를 만들겠다고 하지만 1당의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을 저지해야만 3당 구도의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의 유세현장엔 2000여명의 지지자들이 몰렸다.

전주 갑·을·병에 출마한 김윤덕·최형재·김성주 후보가 참석한 전주 합동 유세에서도 유세차에 올랐다. 그는 이 자리에서는 호남의 전략적 투표를 수도권에까지 확산시켜달라고 요청했다. 문 전 대표는 “전주 시민도 전략적 투표를 해야 하지만 또 하나 더 있다”며 “수도권에 있는 전북 출신 유권자들까지 전략적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 국민의당 후보 많이 나왔지만 당선될 분이 아무도 없는데 더민주 후보를 떨어뜨릴 역할만 해서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주게 돼 호남과 또 다른 전략적 투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성주 후보와 맞붙는 국민의당 정동영 후보를 겨냥해선 “돌아온 정동영도 있지만 계속 밀어줘도 전주 발전 시켜준 것 같지 않아 여러모로 복잡할 것 같다”며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라. 미우나 고우나 좀 부족해도 정권을 교체할 수 있는 당은 더민주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유세 중 유권자들을 향해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전북 전주에 이어 김춘진(김제-부안)·한병도(익산을)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하면서 1박2일의 광주·호남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왔다. 10일에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지원유세에 나설 계획이다.
 
| 안철수, 문재인에 "19대 땐 왜 새누리 과반 만들었나"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9일 서울 중랑구를 시작으로 성남·용인·수원·군포·의왕·부천·안산을 돌며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그는 "국민의당이 새누리당에 과반 어부지리를 준다"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광주 비판에 "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과반을 만들었느냐"고 반박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9일 "국민의당이 새누리당에 과반 어부지리를 준다"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광주 비판에 대해 "그러면 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과반을 만들었느냐"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합동유세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1번을 그대로 놔두고 2~8번을 다 합쳐도 못 이긴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현재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새누리당 지지자분들이 이탈하고 있는 점"이라며 "그 (새누리당) 이탈자들을 담을 그릇이 저희 국민의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기자들이 "새누리 이탈자를 담아내기에 영남권에 경쟁력있는 후보가 없다"고 지적하자 "창당 두 달만에 여러가지로 노력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수도권부터 시작해 앞으로 계속 전국정당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유세에서 "야당의 공약은 독약이 발린 거다. 먹으면 죽는다"고 비판한 데 대서도선 "새누리당이 초조한 거 같다. 초반엔 칭찬일색이더니 굉장히 초조해보인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이번 공약들을 비교해보면 국민의당 공약이 가장 실현가능성있고 정직하다는 게 전문가들 평가"라며 "예를 들어 일자리창출 공약도 국민의당은 85만개를 제시했는 데 새누리당 500만개 이상, 더민주 300만개, 정의당은 200만개인 데 누가 가장 거짓말하고 실현불가능한 공약을 내세웠는 지는 숫자만 보면 현명한 국민이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중랑구를 시작으로 성남·용인·수원·군포·의왕·부천·안산을 돌며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그는 "대한민국의 위기는 1번, 2번 기득권 양당 철밥통 때문"이라며 "두개의 당만 있다보니 반대만하고, 싸움만해도 쉽게 반사이익 얻어 국회의원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노력하지 않고도 정치적 이득을 얻으니 민생문제 해결 관심이 없다"며 "1, 2번이 싸울 때 국민의당이 20대 국회에서 민생문제 해결 방법을 제시하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무등산에서 "지금 국민의당이 걷고 있는 길은 제1당에 어부지리를 줘 여당 의석을 늘려주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양당 구도를 깬다면서 1당구도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다당제를 얘기하는 것도 이해는 가지만, 다당제는 제1당이 과반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전제"라며 "그래야 2·3당이 연정을 통해 제1당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광주=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