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문재인에 "19대땐 왜 새누리 과반 만들었나"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9일 서울 중랑구를 시작으로 성남·용인·수원·군포·의왕·부천·안산을 돌며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그는 "국민의당이 새누리당에 과반 어부지리를 준다"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광주 비판에 "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과반을 만들었느냐"고 반박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9일 "국민의당이 새누리당에 과반 어부지리를 준다"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광주 비판에 대해 "그러면 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과반을 만들었느냐"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합동유세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1번을 그대로 놔두고 2~8번을 다 합쳐도 못 이긴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현재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새누리당 지지자분들이 이탈하고 있는 점"이라며 "그 (새누리당) 이탈자들을 담을 그릇이 저희 국민의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기자들이 "새누리 이탈자를 담아내기에 영남권에 경쟁력있는 후보가 없다"고 지적하자 "창당 두 달만에 여러가지로 노력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수도권부터 시작해 앞으로 계속 전국정당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유세에서 "야당의 공약은 독약이 발린 거다. 먹으면 죽는다"고 비판한 데 대서도선 "새누리당이 초조한 거 같다. 초반엔 칭찬일색이더니 굉장히 초조해보인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이번 공약들을 비교해보면 국민의당 공약이 가장 실현가능성있고 정직하다는 게 전문가들 평가"라며 "예를 들어 일자리창출 공약도 국민의당은 85만개를 제시했는 데 새누리당 500만개 이상, 더민주 300만개, 정의당은 200만개인 데 누가 가장 거짓말하고 실현불가능한 공약을 내세웠는 지는 숫자만 보면 현명한 국민이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중랑구를 시작으로 성남·용인·수원·군포·의왕·부천·안산을 돌며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벌였다. 그는 "대한민국의 위기는 1번, 2번 기득권 양당 철밥통 때문"이라며 "두개의 당만 있다보니 반대만하고, 싸움만해도 쉽게 반사이익 얻어 국회의원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노력하지 않고도 정치적 이득을 얻으니 민생문제 해결 관심이 없다"며 "1, 2번이 싸울 때 국민의당이 20대 국회에서 민생문제 해결 방법을 제시하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무등산에서 "지금 국민의당이 걷고 있는 길은 제1당에 어부지리를 줘 여당 의석을 늘려주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양당 구도를 깬다면서 1당구도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다당제를 얘기하는 것도 이해는 가지만, 다당제는 제1당이 과반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전제"라며 "그래야 2·3당이 연정을 통해 제1당의 폭정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