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이스 X, 로켓 해상 회수 '우주여행' 대중화 시대 성큼

기사 이미지

미국 전기 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억만장자인 일론 머스크.

미국 민간우주항공기업 스페이스X가 8일(현지시간) 1단계 추진 로켓을 바다 위 무인선에서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추진 로켓을 지상에서 회수한 데 이어 다섯 번째 도전 만에 해상 회수에도 성공한 것이다. 우주선 발사 비용 절감과 우주 개척에 역사적인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다.

미국 전기 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억만장자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4시 43분께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팰컨 9’ 로켓을 발사했다.

팰컨 9는 지구에서 약 400㎞ 상공에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배달할 보급품을 실은 화물 우주선 ‘드래곤’을 탑재했다. 팰컨 9의 1단계 로켓은 발사 2분 30초 후 본체와 분리돼 케이프 커내버럴 북동쪽 해안에서 약 300㎞ 떨어진 대서양에 낙하했다.

이어 4개의 착륙 장치를 펴고 발사 8분 만에 ‘물론 나는 너를 여전히 사랑해’(Of Course I Still Love You)라는 이름의 무인선 플랫폼에 내려앉았다. 머스크는 “무인선을 파손하거나 뒤집어지지 않고 제대로 착륙했다”며 기뻐했다.

고정된 육상 기지에 로켓을 착륙시키는 것 보다 물 위에서 움직이는 무인선에 착륙하는 것은 난이도가 높지만 효율성도 높다. 로켓에서 분리된 1단계 추진 로켓이 지상에 착륙하려면 엔진 재점화와 속도·방향 조절 등에 많은 연료가 들어간다. 반면 무인선은 로켓 낙하 궤적을 감안해 떨어질 장소에 배치하면 된다. 그만큼 연료를 적게 탑재해도 되기 때문에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환경에 끼치는 영향도 적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