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쾅! 쾅! 박병호 이대호 '터졌다' 코리아 빅리거 홈런 데이

기사 이미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


드디어 터졌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날렸다.

박병호는 9일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서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네번째 타석에서 솔로포를 터트렸다. 데뷔 3경기, 12타석만에 기록한 대포였다. 3타수 1안타·1타점·1득점·1볼넷을 기록한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167에서 0.222(9타수 2안타)로 올라갔다.

박병호는 2-2 동점이던 8회 초 1사 1볼-1스트라이크에서 캔자스시티 구원투수 호아킴 소리아의 시속 79마일(127㎞)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30m가 넘는 초대형 홈런으로 시즌 첫 타점도 기록했다. 지난 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개막전에서 빅리그 데뷔 첫 안타를 신고했던 박병호는 7일 볼티모어전에서는 볼넷 1개만 고르며 침묵했다.

8일 경기에서 결장했던 박병호는 이날 첫 타석에서 담장 앞까지 날아가는 큰 타구를 날렸고, 두번째 타석에서는 볼넷, 세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을 기록했다. 미네소타는 8회 2점을 내줘 3-4로 역전패했다.
 
기사 이미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도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에 이어 홈런포를 터트렸다.

이대호는 9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벌어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 개막전에서 0-2로 뒤진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서 중월 솔로포를 쏴올렸다. 8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한 이대호는 두 번째 타석에서 오클랜드 좌완 선발 에릭 서캠프의 2구째 직구를 통타해 가운데 담장을 훌쩍 넘겼다. 비거리 127m.

앞선 두 경기에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이대호는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5번째 타석만에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홈런으로 때려냈다. 특히 데뷔 5타석만의 홈런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가장 적은 타석(종전 최희섭·7타석)만의 홈런이기도 하다. 공교롭게도 박병호가 마수걸이 홈런을 쏘자마자 이대호도 화답하듯 대포를 터트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