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리 테러 연루된 무함마드 아브리니, 벨기에서 체포

기사 이미지
지난해 11월 파리 테러에 연루된 혐의로 수배 중이던 벨기에인 무함마드 아브리니(31)가 벨기에 당국에 체포됐다고 8일(현지시간) AFP가 벨기에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벨기에 당국은 아브리니 외에도 지난달 22일 브뤼셀 연쇄 테러와 관련된 용의자 몇 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지만 이들의 구체적인 신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파리 테러 주범 살라 압데슬람(26)의 어린 시절 친구인 아브리니는 파리 테러 발생 이틀 전 압데슬람과 함께 차를 타고 다닌 사실이 이후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밝혀지면서 유럽 전역에서 수배자 명단에 올랐다. 당시 아브리니가 운전하던 승용차 르노 클리오는 이후 파리 테러에 이용됐다. 압데슬람은 브뤼셀 연쇄 테러가 벌어지기 사흘 전인 19일 브뤼셀 수사당국에 체포됐다. 아브리니가 브뤼셀 연쇄 테러에도 연관됐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 언론은 아브리니가 브뤼셀 자벤템 공항 CCTV에 찍힌 '모자 쓴 용의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모자 쓴 용의자'는 공항에서 자폭한 나짐 라크라위·이브라힘 엘바크라위와 함께 있는 모습이 공항 CCTV에 포착됐다. 그는 폭탄이 들어 있는 가방을 내려놓은 뒤 공항을 빠져나와 약 2시간 동안 브뤼셀 시내를 활보하다가 CCTV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벨기에 수사당국은 테러 이후 이 '모자 쓴 용의자' 검거에 총력을 기울여왔지만 아직 신원조차 전혀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