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여비서 추행 혐의 종합교육기업 대표 실형 선고

교육기업 양 모(54) 대표에게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서울남부지법이 8일 밝혔다. 그는 입사 면접에 참여한 20대 여성 A씨의 가슴과 엉덩이를 만지고, 여비서 B씨를 두 차례 끌어안은 혐의(강제추행)로 2014년에 기소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