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육원생에 원산폭격·맨몸 구보···보육원장 구속

보육원 원생들에게 이른바 ‘원산폭격’과 ‘맨몸 구보’ 등 학대를 일삼은 보육원장이 구속됐다.
춘천지법 이다우 영장 담당 판사는 8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강원도의 한 보육원 원장 A씨(48)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2012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3년간 원생 18명을 대상으로 폭행 8회, 신체 학대 10회, 정서 학대 4회 등 총 22차례 걸쳐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원생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뒷짐을 진 채 몸을 굽혀 머리를 땅에 박는 원산폭격을 시켰고 한겨울에 속옷 차림으로 운동장을 뛰게 했다. 또 나무 빗자루 등으로 원생들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규율을 지키지 않아 훈육 차원에서 한 조치”라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판사는 “A씨가 도주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