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최정상 정상서 철탑 쓰러져 인부 2명 사망

바람 속도를 측정하는 풍력 발전용 철탑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인부 2명이 숨졌다.

사고는 8일 오후 2시20분쯤 대구시 달성군 가창면 최정산 정상에서 발생했다. 70m 높이의 철탑이 오른쪽으로 기울며 넘어졌다. 이 사고로 철탑 위에서 공사를 하던 박모(59)씨와 김모(56)씨가 바닥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경찰은 철탑이 세워진 바닥 지반이 약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목격자를 찾고 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