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향교 대성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다 "제주 건축의 특성 잘 나타나"

기사 이미지

제주향교 대성전[사진 제주시]

문화재청이 ‘제주향교 대성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제주향교는 1394년(태조 3년) 제주시에 위치한 관덕정(보물 제322호)에서 동쪽으로 약 400m 떨어진 곳에서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5차례 자리를 옮겨 1827년(순조 27년) 현 위치에 들어섰다.(제주시 용담1동)
 
공자 등 성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은 1827년 이건 이후 제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정면 5칸, 측면 4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제주 지역의 독특한 건축 요소들이 곳곳에서 확인되는 건축물이다.
 
문화재청은 “유교건축 문화유산인 제주향교 대성전은 이건 이후 현 위치에서 큰 변형 없이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고 제주도 건축의 특성을 잘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향교 대성전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이후 문화재청의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보물로 지정될 전망이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