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상사 촬영 마쳤다' 무한도전 인기 코너 소식에 시청자들 기대감 상승

기사 이미지

무한상사 촬영[사진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쳐]

무한상사 촬영 소식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8일 한 매체는 방송 관계자에 말을 인용해 MBC '무한도전' 팀이 지난 7일부터 '무한상사' 촬영을 시작해 끝마쳤다고 보도했다.
 
'무한상사' 특집은 '무한도전'의 대표적인 코너중 하나다. 회사 사무실을 배경으로 해 직장인의 고충과 애환을 현실감 있게 표현한 상황극이며 멤버들이 각각 부장, 과장, 대리, 인턴 등 다양한 직책으로 분해 직장인의 리얼한 현실을 재미있게 담아내 오랜 기간 많은 사랑을 받아온 소재이다.
 
하지만 ‘무한상사’ 특집은 지난 2013년 6월, 8주년 특집 ‘무한상사’를 끝으로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아 그 동안 애청자들의 요청을 받기도 했다.
 
이 ‘무한상사 촬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드디어 무한상사가? 완전 기대된다”, “사실 알고 싶지 않았는데. 미리 알려주지 마라”, “오랜만에 제대로된 콩트 볼 수 있겠네요”, “특별 출연 누가 했을까”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