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룸 임수정 "여배우 이미지 때문에 자유롭지 못해" 무슨말?

기사 이미지

뉴스룸 임수정{사진 김제동의 톡투유 - 걱정 말아요 그대 방송화면 캡쳐}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 임수정이 과거 자신의 고충과을 드러낸 이야기가 주목을 받고 있다.
 
임수정은 지난해 6월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에서 여배우로서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임수정은 "여배우를 향한 대중이 생각하는 이미지를 원하고 보고 싶어 하는데 가끔 그 틀 때문에 자유롭지 못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항상 예쁜 모습을 보여줘야 하고 그런 게 아쉽지만 그래도 여자니까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20대 시절에는 어떤 반응에도 크게 휘둘리고 상처를 받았지만 30대가 되니깐 여배우라 좋다. 편하다. 비로소 나를 찾은 것 같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어가는 데 대한 소회도 밝혔다. 임수정은 "세월이 흐르면서 경험과 경력이 쌓이고 나이도 들어가다 보니까 정신적 자유로움을 느낀다. 조금 더 내가 좋아하는 것들에 집중하면서 살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배우 임수정이 출연해 개봉을 앞둔 영화 ‘시간 이탈자’와 지난 16년간의 연기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