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주말 3연전에 선발 출전 기회 얻는다

기사 이미지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28). [중앙포토]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28)가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주말 홈 3연전에서 데뷔전을 치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MASN'은 8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볼티모어의 경기를 앞두고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과의 인터뷰를 전했다. 쇼월터 감독은 "주말 홈 6연전이 끝나기 전에는 김현수에게 선발 기회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볼티모어는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3연전을 마친 뒤 9일부터 역시 홈에서 탬파베이와 3연전을 치른다.

김현수는 미네소타와의 개막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당초 주전 중견수 아담 존스의 갈비뼈 부상으로 김현수에게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였지만 쇼월터 감독은 조이 리카드를 중견수로 이동시키고 좌익수에 놀런 레이몰드를 기용했다. 김현수의 경쟁자 리카드는 이날 1번타자로 나서며 쇼월터 감독의 전폭적인 신임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미네소타의 박병호(30)는 이날 볼티모어전에서 선발 제외됐다. 미겔 사노가 박병호 대신 지명타자를 맡았고 대니 산타나가 우익수로 나섰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