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대표, 이준석 지원유세에서 "안철수를 선택해 주시기를…"

기사 이미지

김무성 대표가 이준석 새누리당 노원병 후보를 업고 있다. 이 후보가 손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뉴시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의 지원 유세에서 경쟁상대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선택해달라”고 말해 후보자와 지지자들이 당황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김무성 대표는 7일 오후 4시40분쯤 서울 노원역 롯데백화점 앞에서 이준석 후보 지원유세를 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준석 후보에 대한 칭찬을 하며 “상계동에는 복을 많이 받았는지 안철수 대표도 참 명석한 사람이다. 그런데 이 면에 있어서는 이준석 후보가 한 수 위 아니겠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대표는 또 “우리 정치에 혁신적인 젊은 지도자가 많이 나와야 한다. 위대한 젊은 지도자의 전통을 이을 재목”이라며 이 후보를 극찬했다.

한창 연설을 이어가던 김 대표는 “안 대표도 아깝고 이 후보도 아깝고. 둘 다 시켜야 되는데 그럴 순 없고”라며 안철수 대표를 언급했다.

그러다가 돌연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안철수 의원을 선택해 주시기를 여러분의 애국심 앞에...” 라고 발언해 청중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옆에서 김 대표의 지지연설을 듣던 이 후보도 당황했다.

김무성 대표는 곧 자신의 말실수를 눈치채고 “제가 하루에 열 번 넘게 연설을 하다보니 여러분을 웃기려고...” 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한편 김 대표의 말실수를 두고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를 꼭 뽑아주십시요.” 김무성의 말실수는 무의식적 욕망의 표출이겠죠”라며 “오세훈 유세차에서는 이렇게 외치지 않을까요? “여러분, 정세균을 꼭 뽑아주십시요.””라고 비꼬았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