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슬라 사전예약 32만5000대…"1주일만에 가장 많이 팔린 물건"

기사 이미지

테슬라 `모델3`의 이미지.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는 2017년 말부터 양산 예정인 보급형 전기차 ‘테슬라 모델3(MODEL 3)’가 1주일만에 32만5000대의 예약판매량을 기록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1주일 동안 판매한 이 차값만 제대로 받아도 테슬라는 140억 달러(한화 16조2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다.

  테슬라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모델3의 초기 1주일 예약판매량을 이같이 잠정 발표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예약주문 실적은 첫 24시간 동안 18만대, 75억 달러(8조7000억원), 첫 36시간동안 25만3000대, 106억 달러(12조2000억원)였다.

  테슬라 측은 특히 대규모 광고를 통한 홍보없이도 이같은 예약 실적을 올린데 대해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이들은 “단일 제품의 1주일 판매량으론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the single biggest one-week launch of any product ever)”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건 우리 고객들이 테슬라가 지향하는 가치를 강하게 믿어줬기 때문”이라며 “가장 중요한 건 지속가능한 교통수단을 한층 빨리 보급함으로써 더 나은 미래로 향하는 큰 걸음을 시작했다는데 있다”고 말했다.

  대당 약 110만원에 이르는 돈을 내고 사전예약을 받았음에도 이같은 기록을 세우자 테슬라 측은 모델3의 양산 계획을 늘리기로 했다. 테슬라3의 예약주문 고객들은 2017년 말로 예정된 출시 이후 예약 순서에 따라 차를 받게 된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