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거판 최대주주 60대, 한 방에 훅 가는 막말…이것이 변수

막판 판세 뒤흔들 다섯 가지

① 60대가 유권자 23% 가장 많아
② 이슈 없는 선거, 말실수 경계령
③ 투표 전 박 대통령의 메시지는
④ 특정 지역 자극하는 발언 나올까
⑤기득권 폐지 등 깜짝 선언 가능성

4·13 총선이 5일 남았다. 전국 선거 판세는 안갯속이다.

7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의 4월 1주차(4~6일) 집계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11개월 만에 지지율이 30%대 중반으로 하락(37.1%→34.4%)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지지율이 20%대 중후반(27.3%)으로 올라섰다. 국민의당 역시 호남에서 급등(40.5%→50.8%)하며 16.8%를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여야 정당 지지율이 좁혀지는 양상이다. 그래서 이제부터가 중요해졌다는 얘기가 각 당내에서 나왔다. 선거 막판 판세를 뒤흔들 5대 요소를 점검했다.

① 그레이 보터(grey voter)=중앙선관위에 따르면 20대 총선 유권자 4205만6325명 중 60대 이상은 983만7466명(23.4%)으로 연령대로 봤을 때 가장 많다. 4년 전 총선(19대)에 비해 30대가 60만5346명(-7.4%) 줄어든 반면에 50대는 78만4347명(10.3%), 60대는 167만5623명(20.5%)이 각각 늘었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정한울 고려대 연구교수는 “우리도 본격적인 그레이 보터 시대로 접어들었다”며 “이들을 어떻게 공략하느냐가 전체 판세를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레이 보터’는 노인을 뜻한다. 새누리당은 이들의 표심을 잡기 위해 노인복지청 신설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놨다. 더민주는 기초연금 30만원 인상안을, 국민의당은 노인 일자리 수당 두 배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

② 막말=새누리당은 지난달 29일 전국 후보자들에게 말실수 경계령을 내렸다. 당 관계자는 “큰 이슈가 없는 이번 선거에선 자칫 말 실수 하나에 선거판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도 막말 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전북은 민주당을 지지했지만 돌아온 게 무엇이 있느냐. 배알도 없느냐”(6일 전주 지원유세 중)는 발언 여파에 여권은 숨죽이고 있다. 더민주 표창원(용인정) 후보도 과거 인터뷰에서 “포르노 합법화에 찬성한다”는 견해를 밝힌 게 드러나 여성단체 등으로부터 후보 사퇴 요구까지 받고 있다. 국민의당도 임내현 선대위 상황본부장이 더민주 김종인 대표를 ‘늙은 하이에나’라고 비난하다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③ 박 대통령=미국·멕시코 순방을 마치고 6일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도 주요 변수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4·29 재·보선을 하루 앞두고 청와대 홍보수석(김성우)이 대독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성완종 파문’을 언급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성 전 회장을 두 차례 특별사면한 사실을 정면으로 거론해 선거판을 요동치게 했다. 새누리당은 4곳 중 3곳에서 이겼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박 대통령이 ‘투표에 적극 참여해 달라’는 취지의 발언 정도는 할 수 있다”며 “이런 메시지가 보수층을 단결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19대 국회 막말 1등 의원은 누구?

④ 여야 지도부=선거 막판 당 지도부가 특정 지역을 찾아 표심을 자극하는 발언을 할 수도 있다. 실제로 친박계인 최경환 의원은 “8일 충남으로 내려가 ‘새누리당 내 충청 정치인의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할 예정”이라며 “특히 충청 출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당의 소중한 자산으로 김무성 대표와 대권 경쟁을 해야 한다고 유세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도 8일 광주를 찾는다. 이런 지도부의 막판 행보는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이 20~40대 젊은 층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⑤ 쇼킹 선언=선거 막바지 여야의 발언 수위도 상승할 전망이다. ‘특단의 기득권 내려놓기’ 등을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새누리당에선 총선 전략으로 20대 총선 후 1년 안에 ‘5대 개혁’(일자리·규제 개혁 등)을 입법화하지 못하면 1년치 세비를 반납하겠다며 후보들로부터 ‘불이행 시 세비 반납 계약서’까지 받고 있다. 한국외대 이정희(정치외교학) 교수는 “선거판세가 과열되면 여야 할 것 없이 ‘내가 가진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극단적 선언을 할 수도 있다” 고 말했다.

현일훈·김경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