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진경준 철저 조사…잘못 있으면 일벌백계”

청와대는 7일 게임업체 넥슨의 비상장 주식으로 큰 차익을 얻은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검사장)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예단을 갖지 않고 철저하게 조사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법과 원칙대로 처리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 순방 중 보고받아

익명을 요청한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당사자가 잘못한 게 있는지 없는지를 우선 밝혀내는 게 중요하다”며 “진 검사장의 사표 수리가 보류된 것은 공직자로 조사받는 것과 일반인으로 조사받는 것이 다른 만큼 공직자로 엄격한 조사를 받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신속히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직자 비리는 결코 허용하지 않는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원칙이 있는 만큼 진 검사장도 그 같은 기준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① 진경준 '120억원대 주식 대박' 논란 일지

② 진경준에게 주식 판 사람도 전 넥슨 임원…'쿠션 거래' 의혹

청와대 내에선 “잘못이 드러나면 일벌백계로 가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특히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에 이어 멕시코 공식 방문을 마치고 지난 6일 귀국한 박 대통령은 해외 순방 중 이미 진 본부장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