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경준에게 주식 판 사람도 전 넥슨 임원 …‘쿠션거래’ 의혹

게임업체 넥슨의 비상장주식을 거래해 10년 만에 120억원대 대박을 터뜨린 이른바 ‘진경준(49)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검사장)의 주식 대박 사건’ 등장인물들의 퍼즐이 거의 맞춰졌다. 2005년 진 본부장에게 넥슨의 주식을 판 사람이 넥슨 미국지사장을 지낸 이모(54)씨였던 것으로 7일 드러나면서다. 진 본부장에게 주식을 판 사람과 주식을 사라고 권유한 사람이 모두 넥슨 전 임원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비상장주식의 거래에 김정주(48) NXC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기사 이미지

IT업계 “2000년대 초·중반에는
임직원 통해 차명주식 거래하기도”
김정주 대표가 관리한 주식 의혹
넥슨 주식 양도할 땐 이사회 승인
김 대표가 거래 몰랐을 리 없을 것”

정보기술(IT)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진 본부장은 2005년 당시 외국계 컨설팅회사에 근무하던 박성준(48) 전 NXC 감사의 소개로 박 전 감사, 김상헌(53) 네이버 대표와 함께 넥슨의 주식을 사서 보유했다. 3만 주를 갖고 있던 이씨로부터 이들 세 명은 각각 주당 4만원에 1만 주씩을 샀으며 이후 넥슨재팬 주식과의 교환과 2011년 말 넥슨의 일본 증시 상장 직전 액면분할 등을 통해 85만3700주(0.23%)씩을 보유하게 됐다는 것이다.

앞서 진 본부장은 지난달 31일 공식 해명을 통해 “2005년 넥슨이 비상장사일 때 외국계 컨설팅 업체에서 일하던 친구가 지인(일반인)에게서 ‘이민을 가게 돼 주식을 팔고 싶다’는 말을 듣고 주식 매입을 제안해 친구들과 함께 사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씨는 1997년 넥슨이 미국지사를 설립하면서 지사장을 맡아 2000년대 초까지 재직했다. 2004년 이 회사가 철수한 뒤엔 미국에 계속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진 본부장의 해명과 일치한다. 실제로 이씨가 보유하던 주식을 팔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대표가 유동성 확보를 위해 이씨를 통해 따로 관리하고 있던 주식을 진 본부장 등에게 넘긴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IT 업계 관계자는 “2000년대 초·중반에는 IT 업체들 사이에서 회사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임직원 등을 통해 차명 주식을 보유하면서 이를 돈이 필요할 때 파는 소위 ‘쿠션(Cushion) 거래’를 하는 이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씨가 팔았다는 물량이 김 대표 소유가 아니었느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2005년 넥슨은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등이 크게 인기를 끌면서 이 회사의 주식을 사려고 해도 매물이 없을 정도였다. 특히 넥슨의 법인 등기에는 ‘회사 주식을 양도할 때는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사회 승인 사안이라면 김 대표가 몰랐을 리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진 본부장 스스로가 “주식을 산 시기가 2005년 상반기”라고 밝힌 바 있어 넥슨의 일본 증시 상장에 대한 법률적 논의를 김 대표와 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진 본부장이 넥슨의 내부 정보를 이용했거나 상장 준비를 위한 모종의 도움을 줬을 것이라는 의혹이다. 실제 김 대표는 그해 10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넥슨의 해외증시 상장 가능성을 처음 언급했다.
 
▶관련 기사
① 진경준 '120억원대 주식 대박' 논란 일지

② 청와대 "진경준 철저 조사…잘못 있으면 일벌백계"

주당 4만원이라는 매입 가격이 적정했는지도 의문이다. 2005년도 넥슨의 감사보고서에 나타난 순자산을 주식의 수로 나눠보면 주당 가치는 6만3065원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실제 시중에서는 주당 10만원 이상에 거래가 성사되고 있었다”고 기억했다.

한편 법무부는 진 본부장이 제출한 사표 수리를 계속 보류하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조사 후 수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공직자윤리위의 조사가 더 신속히 진행될 전망이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곧 입장을 밝히겠다”던 넥슨은 “공직자윤리위에서 자료를 요청할 경우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며 입장 표명을 미뤘다.

문병주·장혁진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