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밥통 양당 병 도졌다”…안철수, 읍소정치 비판 ‘녹색바람’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왼쪽)가 7일 경기도 하남시 지원유세 중 유형욱 후보를 껴안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철밥통 거대 양당의 병이 도졌다. 국민에게 ‘도와 달라’고 다시 읍소를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경기도 남양주갑 유영훈 후보 지원유세에서 “정치가 국민을 도와야지 국민에게 도와 달라니 무슨 소리냐”며 이같이 말했다.

‘녹색바람’ 북상 위해 수도권 지원


그는 “3당 대표 TV토론과 공약책임제를 제안했는데 꿀 먹은 벙어리”라며 “자신이 없거나 공약이 엉터리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 탓만 하고 국민의당 이야기만 하는 정치를 그냥 두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날 남양주·구리시, 서울 강동·송파·동작구에서 유세를 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기자들이 묻자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대신 “제가 나름 유세를 열심히 다녔더니 예전에 ‘강(强)철수’라고 부르던 분들이 이제 ‘안길동’이라고 부른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한다고…”라고 말하며 웃었다.
 
▶관련 기사   김무성  “함 봐주이소~” 서청원·조윤선과 격전지 인해전술

이날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국민의당이 수도권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서울 관악갑 김성식, 은평을 고연호 후보 등 3~4곳은 이번 주말이 양강구도로 가는 ‘골든크로스(우세 전환)’ 시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