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투표,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서 가능…2014년 지방선거 땐 전체 투표 20% 차지

8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진행된다. 총선에선 처음 도입되는 제도다.

오늘부터 이틀간, 이번 총선 첫 시행

사전투표는 부재자 투표와는 다르다. 부재자 투표는 별도의 신고가 필요하지만 사전투표는 불필요하다.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모든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투표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7일 “사전투표 이틀과 본투표 하루까지 총 투표일이 모두 사흘로 늘어나는 셈”이라며 “출장이나 여행으로 거주지가 아닌 다른 지역에 있어도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는 서울역·용산역·인천공항에도 사전투표소가 설치된다. 출퇴근길이나 여행, 출장 가는 유권자들도 손쉽게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조치다. 사전투표소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와 휴대전화 ‘선거정보’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전투표 방법은 간단하다. 신분증을 제시하면 투표소에서 통합선거인명부를 확인한 뒤 전용 단말기로 투표용지를 발급해준다.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 외에 공공기관이 발행하고 사진·생년월일이 명시돼 있으면 신분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만일 자신이 거주하는 구역 내에서 사전투표를 하는 경우에는 본투표와 과정이 같다.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뒤 접어 바로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거주지와 다를 때는 기표한 뒤 투표용지를 함께 받은 회송용 우편봉투에 넣고 봉한다. 그런 뒤 봉투를 투표함에 넣으면 모든 절차가 완료된다.

사전투표는 2013년 상반기 재·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됐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사전투표가 이뤄진 것은 2014년 6·4 지방선거 때다. 당시 11.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투표자만 볼 때 전체 20.2%를 사전투표가 차지했다.

사전투표의 ‘위력’이 입증된 것도 이때다. 중앙선관위 측은 당시 투표율 분석을 통해 사전투표가 전체적으로 투표율 견인 효과를 냈다고 결론 내렸다. 특히 사전투표 결과가 지방선거 최종 결과와 거의 비슷했다고 한다. 선관위 측은 이번에 사전투표율이 15%를 넘기면 최종 투표율이 60%대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여야 각 후보 진영도 사전투표에서 기선 제압을 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누리당 홍보국은 7일 ‘정신 차리겠습니다. 꼭 투표해 주세요’라고 적은 현수막을 전국 당협위원회에 배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와 총선출마자들이 8일 사전투표를 할 계획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