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피 자판기, 초·중·고에 설치 금지

앞으로 초·중·고교 학교 안에 커피 자판기 설치가 제한되고, 열량·나트륨과 함께 설탕 함유량을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식품군(群)이 늘어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당류 저감 종합계획(2016~2020년)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0년까지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를 하루 열량의 10% 이내로 줄인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10% 이내란 하루 2000㎉를 섭취하는 성인의 경우 당 섭취량은 200㎉(50g·3g짜리 각설탕 16~17개) 이하를 말한다.

이르면 내년부터…정부 법개정 추진
비만·고혈압 부르는 당 섭취 줄이기
설탕 함유량 표시 식품도 늘리기로

이를 위해 당류 등 영양표시를 의무로 해야 하는 대상은 내년 시리얼과 코코아가공품, 2019년 드레싱·소스류, 2022년 과일·채소 가공품류로 늘어난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법을 개정해 이르면 내년부터 학교 내 커피 자판기를 설치하지 못하게 할 방침이다. 커피전문점의 디저트, 슬러시, 빙수 등 조리식품과 자판기에서 판매되는 음료에 대해선 업체가 당류를 표시하도록 유도하고, 설탕이 덜 들어간 조리법 등도 개발한다.

국민의 평균 가공식품 당류 섭취량은 2013년 현재 44.7g(8.9%)으로 기준치 이내이나 올해 안으로 기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3~29세 연령층은 이미 기준치인 1일 열량의 10%를 넘긴 상황이다. 손문기 식약처장은 “당 섭취량이 기준을 넘기면 비만과 고혈압 위험이 39%, 66% 높아진다”며 “비만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연간 6조8000억원에 달해 당류 섭취를 적정 수준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