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 제주는 유채꽃 바다, 표선면서 축제

‘제34회 제주 유채꽃축제’가 9일부터 이틀간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일원에서 열린다. 10만㎡ 규모의 가시리 유채꽃 광장이 가장 큰 볼거리다.

0만㎡ 꽃밭, K팝 아이돌 공연도

축제는 9일 오후 12시30분 유채꽃 퍼레이드로 시작한다. 개막행사에서는 영국 에든버러프린지페스티벌에서 연 굿판으로 주목받은 전통민속 공연팀 ‘노리안마로’, 제주토종 밴드인 ‘사우스카이발’이 흥을 돋운다. 이튿날에는 K팝 아이돌 공연, 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난타·밴드·기공·댄스가 펼쳐진다. 축제장에 설치된 37개팀, 70여 개 부스는 유채꽃을 주제로 체험프로그램과 볼거리·먹거리로 방문객을 유혹한다. 유채꽃 사이를 달리는 자전거체험과 승마체험도 한다. 어린이들이 즐길만한 활쏘기와 연날리기 등 야외 체험프로그램도 있다. 포토존도 이용할 수 있다.

축제연계 행사인 ‘쫄븐갑마장길걷기대회’도 열린다. 9일 가시리 조랑말 체험공원 주차장에서 총 10㎞를 걷는 코스다. 가시리 번널오름, 따라비오름, 큰사슴이오름과 목장길을 걷는다.

서귀포시와 국민생활체육 서귀포시승마연합회는 축제와 연계해 ‘2016년 서귀포시 승마대회’도 연다. 가시리공동목장 에코힐링마로 준공을 기념하기 위한 이벤트다.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