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 불황으로 거제 2만 명 실직 우려…고용위기지역 지정을”

경남 거제의 양대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노조가 거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최소 1년간 정부의 일자리 사업 등에서 우선 지원을 받게 된다.

대우조선·삼성중 노조 기자회견
전직 프로그램 등 대책 마련 요구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현시환 위원장과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변성준 위원장은 7일 오전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업 경기 불황으로 하반기부터 대량 실직 사태가 우려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오는 6월 해양플랜트 물량이 선주사에 인도되면 일감이 급감해 거제 지역에서만 최소 2만여 명의 임시직 근로자와 하청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는 고용 대란이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일자리를 잃게 되는 근로자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전직 프로그램을 도입해 이들이 다른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거제시와 시의회에 이런 내용을 담은 요청서를 전달하고 거제시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호소했다. 또 대우조선과 삼성중 사측에 대량해고를 막을 수 있는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두 조선 업체 측 관계자는 “해양플랜트는 일반 선박과 달리 모양이나 기술 등이 다 달라 프로젝트별로 인력을 채용할 수밖에 없는 구조여서 프로젝트가 끝나면 해당 인력은 빠질 수밖에 없다”며 “고용 우려의 근본적인 해법은 플랜트를 추가로 수주하는 것밖에 없다”고 했다.  

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