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카카오 네모 카드 내놓은 까닭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의 대표주자인 두 업체가 잇달아 플라스틱 실물카드를 출시했다.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 시장으로 영토를 확장하기 위한 시도다.

‘모바일 페이’로는 시장 확장 한계
오프라인 영토 넓히려 실물 출시

네이버는 4일부터 ‘네이버페이 체크카드’ 발급을 위한 사전 신청을 받고 있다. 네이버가 신한카드와 손잡고 출시한 이 체크카드는 사용처나 실적 제한 없이 결제금액의 1%를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적립해준다(월 1만원 한도). 이달 13일까지 신청하는 고객에겐 올 연말까지 포인트 적립률을 2%(월 2만원까지)로 높여준다. 연회비 없는 체크카드치고는 괜찮은 혜택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조건 없이 2% 적립이라는 혜택이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카카오 역시 지난 1일 신한카드와 함께 ‘카카오페이 신한체크카드’를 선보였다. 카카오페이 가맹점은 물론 스타벅스와 GS25에서 결제금액의 10%를 할인해주는 카드다. 할인 한도는 전월 실적에 따라 달라진다.

모바일페이 시장의 대표 업체가 전통적인 실물카드로 눈을 돌린 건 오프라인에서는 아직까진 플라스틱카드가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게 가장 친숙한 결제수단이어서다. 네이버페이의 가맹점은 8만5000곳, 카카오페이는 800곳으로 대부분 온라인 업체다. 전국에 240만 개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는 카드사의 네트워크를 따라잡기란 쉽지 않다.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모바일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돈이 든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